기사본문

시사

‘미우새’ 짠내 임원희, 샤워부터 운세까지…연말 시상식 비하인드

강경윤 기자 입력 : 2019-01-20 12:12수정 : 2019-01-20 12:12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l 강경윤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가 짠내 대신 화려한 배우 포스로 매력을 뽐낸다.

20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지난 연말 연기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임원희의 비하인드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임원희는 아침 일찍 ‘궁동산’ 을 찾아 특별한 소원을 빌었다.  연기자로 데뷔 후 24년간 후보에만 오르고 한 번도 상을 받아보지 못한 임원희는 이날 궁동산을 찾아 연기대상 시상식에서의 수상을 간절히 바랐던 것.

운동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임원희는 거울 앞에서 수상 소감을 연습하고, ‘오늘의 운세’ 를 확인하는 등 잔뜩 하루종일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당일 공개된 그의 운세가 범상치 않아(?) 큰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시상식 참석을 앞두고 목욕재계까지 나선 임원희는 자신만의 독특한(?) 샤워 방법을 공개해 녹화장을 경악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를 보던 母벤져스는 “얼굴이 빨간 이유가 있었다” 며 폭소와 동시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렇듯 만반의 준비를 하고 간 시상식에서 그는 짠내 가득한 모습은 온 데 간 데 없고, 멋진 배우로180도 변신한 모습만 선보여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다.

데뷔 24년 만에 조연상을 수상한 임원희의 짠내 탈출 연기대상 비하인드 스토리는 20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방송된다.

kykang@sbs.co.kr
  

입력 : 2019-01-20 12:12 ㅣ 수정 : 2019-01-20 12:1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