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고용부, 대형사고 위험 건설현장 77곳에 작업중지 명령

정인아 기자 입력 : 2019-01-20 15:26수정 : 2019-01-20 18:29

SNS 공유하기

이미지고용노동부가 전국 건설현장에서 대형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753곳을 집중감독하고, 이 중 사고 위험이 큰 77곳에는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집중감독은 겨울철에 자주 발생하는 화재, 폭발, 질식과 같은 대형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해 11월 19일부터 12월 7일까지 진행된 바 있습니다.

고용부는 작업 발판 없이 노동자가 높은 곳에서 일하게 하는 등 급박한 사고 위험이 있는 작업현장에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용부는 또 사고 위험을 방치한 건설현장 346곳의 안전관리 책임자와 법인을 형사 입건했습니다.

안전교육과 건강진단 등을 하지 않은 607곳에는 총 15억2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문제를 즉시 개선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이 적발된 건설현장은 690곳으로 집중감독 대상 사업장의 91.6%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산업재해로 사망한 노동자는 총 964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건설현장에서 사망한 노동자는 506명이었습니다. 이 중 추락사고 사망자만 27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고용부는 재정여력이 부족한 소규모 건설현장에는 추락 방지 시설 서치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입력 : 2019-01-20 15:26 ㅣ 수정 : 2019-01-20 18:2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