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카풀 사회적대타협기구 출범…택시업계 참여로 논란 잠재우나

최나리 기자 입력 : 2019-01-21 08:58수정 : 2019-01-21 09:32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택시업계와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갈등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오늘(21일) 출범합니다.

그동안 강경입장을 고수해 온 택시업계도 대화에 참여하기로 해 어떤 사회적 합의가 마련될지 주목됩니다.

취재기자와 더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최나리 기자 나와있습니다.

그동안 갈등이 격렬했는데, 대화기구가 오늘 시동을 거는 건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르면 오늘 카풀서비스 논란 봉합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를 출범시킵니다.

카카오가 카풀시범서비스를 중단한 지난 15일 오늘 사회적 대타협기구를 출범해 모든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대타협기구엔 카카오와 택시업계,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정부와 여당도 중재자로 나섭니다.

전현희 민주당 택시, 카풀 태스크포스 위원장은 지난 18일 택시업계가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전현희 / 택시·카풀 태스크포스위원장 :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결단을 내려주신 택시업계를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립니다. 택시산업을 살릴 수 있는 솔로몬의 지혜를 사회적 대타협기구에서 찾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사회적 대타협기구 의제는 택시기사 완전 월급제 시행과 택시기사 최저임금 확보 등 처우 개선, 합리적인 감차, 법인택시를 위한 시장 확대, IT 플랫폼 장착 택시 도입 등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일단 대화에 시동을 걸 것으로 보이는데요.

다시 한 번 그동안 택시업계와 카풀업계의 갈등 상황을 좀 살펴보죠.

<기자>
네, 지난해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서비스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고 알려지면서 택시업계와의 갈등이 시작됐습니다.

택시업계는 카풀, 즉 승차공유는 '불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관련 4개 단체가 지난해 11월부터 국회 등에서 시위를 벌이며 갈등이 격화됐고요.

공유경제 활성화 등 정부, 업계 등과 진전된 논의를 기다리던 카카오는 논의가 진척이 없자 지난달 7일 우선 카풀 시범 서비스를 출시했습니다.

시범서비스는 제한된 운전자와 이용자만 이용이 가능한 테스트 서비스 형태인데요.

하지만 택시 기사 2명이 이에 반발해 분신하는 사건까지 발생하면서 여론은 악화됐고, 결국 카카오는 잠정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카카오는 잠정 중단을 통해 '백지화'를 염두에 두고 택시업계와의 대화를 제안했습니다.

<앵커>
카카오에 강경한 입장을 보이던 택시업계도 전격적으로 대화에 참여하기로 했는데, 잘 될까요?

<기자>
택시업계는 지난 18일 오후 긴급회의를 열고 대타협 기구 참여를 결정했는데요.

전현희 의원 등 민주당은 사실 택시업계의 참여 자체에도 긍정적인 의미를 두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택시업계는 '카풀'에 대한 조율을 위한 것이 아니라 '완전 반대'를 강조하고 있는 입장이 여전한 상태라는 겁니다.

직접 기자회견 당시 내용 들어보시죠.

[강신표 / 전국 택시노동조합연맹위원장 (지난 18일) : 관련하여 더이상 사회적 갈등을 방치할 수 없다는 대승적 결단 하에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를 결정하였다.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만약 카풀 개방을 전제로 운영될 시 어렵게 만든 대화의 장이 좌초될 수 있으며 불법카풀이 척결되는 그날까지 강경한 투쟁을 이어나갈 것을….]

이처럼 택시비대위는 카풀 서비스 도입 자체에 부정적이고, 입장 변화가 있어서 기구 참여를 결정한 것은 아닙니다.

대화는 시동을 걸지만 입장 차이가 워낙 커서 접점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최나리 기자,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9-01-21 08:58 ㅣ 수정 : 2019-01-21 09:3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