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브렉시트 시계 ‘재깍재깍’…“EU 탈퇴시점 연기” 주장 확산

SBSCNBC 입력 : 2019-01-23 21:29수정 : 2019-01-23 21:29

SNS 공유하기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가 두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합의안이 의회를 통과하지 못하자 탈퇴 시점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일단 영국이 아무런 협정을 맺지 못하고 탈퇴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라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면서 대안을 모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인 조지 오스본 영국 전 재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공영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탈퇴 연기가 현재 가장 현실적인 옵션이라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총리는 지난 2017년 3월 29일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라 EU에 탈퇴의사를 공식 통보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과 EU는 공식 통보일로부터 2년간 탈퇴에 관한 협상을 진행하고, 만약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하더라도 통보일로부터 2년 후인 2019년 3월 29일 23시(그리니치표준시·GMT)를 기해 자동으로 EU에서 탈퇴하게 된다.

다만 영국이 요청하고 EU 27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승인하면 브렉시트 시점을 연기할 수 있다.

EU는 이미 '노 딜' 브렉시트에 따른 혼란을 막기 위해 영국이 요청할 경우 이를 받아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스본 전 장관은 "'노 딜'은 영국 경제의 머리에 총을 겨누는 것과 같다"면서 영국은 '노 딜'과 '노 브렉시트' 중 하나를 택하는 '러시안룰렛' 게임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러시안룰렛' 게임에서는 6분의 1 확률로 당신의 머리에 총알이 박힐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스본 전 장관은 최근 필립 해먼드 현 재무장관이 기업인들에게 '노 딜'은 가능하지 않다며 안심시킨 것을 "현명한 행동이었다"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이제 총리 입에서 이를('노 딜' 배제) 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영국 제1야당인 노동당 예비내각 재무장관인 존 맥도넬 의원 역시 '노 딜'을 막기 위해서 EU 탈퇴시점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맥도넬 의원은 같은 노동당의 이베트 쿠퍼 의원이 제출한 브렉시트 계획 수정안을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쿠퍼 의원이 제출한 수정안은 오는 2월 말까지 정부가 EU와 브렉시트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탈퇴시점을 연장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하원은 오는 29일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플랜 B'를 담은 결의안과 각 당 의원들이 제출한 수정안에 대해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맥도넬 의원은 "정부가 시간을 소모하고 있는 만큼 (쿠퍼 의원의 수정안이 제시하는) 옵션을 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 언론들은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제2 국민투표는 나라를 더 큰 분열과 혼란으로 몰고 갈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혀왔지만, 탈퇴시점 연기에 대해서는 비교적 유연한 입장이라고 분석했다.

(런던=연합뉴스)

입력 : 2019-01-23 21:29 ㅣ 수정 : 2019-01-23 21:2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