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우리은행, 고객동의 없이 계좌 개설했다가 금감원 제재

사망자 명의로 계좌 개설…과태료 450만원 부과

정지환 기자 입력 : 2019-02-08 17:28수정 : 2019-02-08 21:21

SNS 공유하기


[앵커]

우리은행 한 지점장이 환경미화원 명의를 도용해 100개의 통장을 발급한 일이 있었는데요,

금감원이 지난달 말 우리은행과 직원에게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지환 기자, 고객 동의 없이 통장을 만들었다는 거잖아요?

이게 가능한 일인가요?

[기자]

지난 2017년 금천구청 소속 환경미화원 100명은 매달 실시하는 안전교육 설명회에서 본인 명의로 개설된 통장을 받았습니다.

문제는 이 통장이 본인의 동의와 실명확인 없이 개설됐다는 점인데요.

우리은행의 한 지점장이 환경미화원들이 노조에 가입할 때 기입한 신상 정보를 이용해 계좌를 개설한겁니다.

환경미화원들은 당시 지점장을 검찰에 고소했고 금감원에도 민원을 제기했습니다.

금감원은 부문검사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달 30일, 우리은행에 과태료 1000만 원, 그리고 직원 네명에게 총 6000만 원의 과태료를 물렸습니다.

[앵커]

정 기자, 그런데, 이런일이 처음이 아니라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 1일 금감원 제재내용 공개안에 따르면 우리은행의 한 지점에서는 2005년에 이미 사망한 고객의 계좌를 2007년에 개설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영업점 직원이 과거에 받았던 신분증 사본을 이용해 고객이 내점한 것처럼 꾸며 계좌를 개설한 건데요.

우리은행의 다른 5개 지점에서도 사망한 명의인의 신분증을 이용해 계좌 10개가 개설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지난 1일 불법 계좌 개설과 관련된 우리은행 직원 3명에게 총 45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정지환입니다.    

입력 : 2019-02-08 17:28 ㅣ 수정 : 2019-02-08 21:2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