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지난해 예대금리차 5년만 최대…은행 이자수익 40조원 달할 듯

지난해 3분기 국내은행 누적 이자수익 약 30조원

김완진 기자 입력 : 2019-02-11 17:26수정 : 2019-02-11 17:26

SNS 공유하기


[앵커]

지난해 예금금리는 완만하게, 대출금리는 가파르게 오르면서 예대금리차가 5년 만에 가장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예대금리차가 벌어지면서 은행들이 이자로만 벌어들인 수익이 40조 원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잔액기준으로 은행의 대출 평균 금리는 3.71%, 반면 예금과 적금 등을 포함해, 돈을 맡길 때 적용되는 총 수신 금리는 1.4%를 기록했습니다.

두 금리 간 차이인 예대금리 차는 2.31% 포인트로 2013년 2.53% 포인트 이후 가장 차이가 컸습니다.

예대 금리차는 지난 2011년 2.96% 포인트까지 올랐다가, 2015년 2.15% 포인트까지 떨어진 이후 꾸준히 커지는 추세입니다.

지난 2016년에서 2017년 사이 금리가 반등하기 시작하면서 총대출 금리는 2016년보다 0.36% 포인트 올랐지만, 총수신 금리는 같은 기간 0.24% 포인트 오르는데 그쳤기 때문입니다.

[황세운 /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대출금리는 은행의 수입에 해당되고 반대로 예금금리는 은행의 비용쪽에 기록되는 것이죠. 은행 입장에서 수입은 빠른 속도로 증가시키고 비용은 가급적 천천히 증가시키고자 하는 유인이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은행의 이자수익도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3분기까지 국내은행의 누적 이자수익은 약 30조 원으로 지난 2008년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지난해 분기별로 10조 원 안팎의 이자수익을 거둔 점을 감안할 때, 은행권 이자수익은 지난해 한해에만 역대 최대인 4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SBSCNBC 김완진입니다. 

입력 : 2019-02-11 17:26 ㅣ 수정 : 2019-02-11 17:2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