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연체이자 높다는 비판에…대부업체 연체이자율 3%p로 제한

제한 규정 오는 6월 25일부터 공포·시행

김완진 기자 입력 : 2019-02-12 17:24수정 : 2019-02-12 17:25

SNS 공유하기


[앵커]

금융당국이 6월부터 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리고 제때 갚지 못했을 때 부과되는 연체 가산 이자율을 연 3% 포인트 이내로 제한키로 했습니다.

대부업체에서 대출받은 뒤 제때 갚지 못하는 취약자주들의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김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을 제때 갚지 못하면 붙는 연체이자.

지난해 상반기 기준 대부업체 연체율은 7%로, 2017년 말보다 1.2%포인트 늘었습니다.

금융당국이 오는 6월 말부터 대부업체의 연체 가산금리, 즉 연체이자율에서 약정이자율을 뺀 금리가 최대 3% 포인트로 제한키로 했습니다.

대부업체의 연체이자는 약정이자율보다 3% 포인트 이상 받아서는 안 됩니다.

지난해 4월 은행과 보험, 증권회사 등이 연체가산이자율 상한을 연 3% 포인트로 결정한 것과 흐름을 같이 하는 것입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 : 그간 대부업자는 이미 최고금리에 근접한 수준으로 약정이자를 부과해 연체이자율을 추가로 제한할 필요가 크지 않았으나, 최근 법상 최고금리와 차이가 나는 10%대 담보대출 취급이 늘고 있어 제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전체 대부대출 잔액 중 담보대출 비중은 지난해 6월 말 27%로 1년 만에 7.3%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연체이자율 제한 규정은 법제처 심사와 국무회의 의결 등을 거쳐 오는 6월 25일부터 공포·시행됩니다.

SBSCNBC 김완진입니다.  

입력 : 2019-02-12 17:24 ㅣ 수정 : 2019-02-12 17:2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