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한국GM, 부평2공장 5차 생산 감축 추진…폐쇄 수순 우려

판매 부진 심화로 현 가동률 22% 그쳐

권세욱 기자 입력 : 2019-02-15 19:43수정 : 2019-02-15 21:01

SNS 공유하기


[앵커]

한국GM이 부평2공장을 자사로 편입한 이후 5번째 생산량 감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국내외에서 판매 부진에 빠진 것이 이유인데, 현장에서는 공장 폐쇄 수순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권세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국GM이 말리부와 아베오를 생산 중인 부평2공장의 생산량 감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시간당 생산대수를 현재의 24대에서 19대로 20% 낮춘다는 목표입니다.

대우자동차의 공장이던 부평2공장을 지난 2006년에 인수한 이후 5번째 감축입니다.

노사 합의가 이뤄지면 42대로 출발했던 시간당 생산대수는 13년 만에 절반 이하로 뚝 떨어지게 됩니다.

한국GM은 국내외 판매 부진으로 생산량 감축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합니다.

부평2공장에서 주력으로 생산하는 말리부의 판매량은 지난달 1100여 대로 1년 전보다 4분의 1 줄었습니다.

부평2공장의 최대 생산능력은 12만5000대이지만 지난해 4만5000여 대가 생산돼 공장 가동률은 36%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올 들어 판매 부진이 더 심화되면서 현재 가동률은 22%까지 급감했습니다.

노사는 3차 회의까지 이어갔지만,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한국GM 부평2공장 관계자 : 추가적으로 또 생산량 감축을 하겠다는 것은 공장을 계속 축소하겠다는 저의로밖에 의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작년에 있었던 군산공장 폐쇄의 전철을 재연하는 것 아니냐…]

아베오가 올해 단종될 예정인 가운데, 오는 2022년 이후 부평2공장의 생산 계획이 마련되지 않아 현장의 우려는 커지고 있습니다.

SBSCNBC 권세욱입니다. 

입력 : 2019-02-15 19:43 ㅣ 수정 : 2019-02-15 21:0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