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조사단, 포항 지진 지열발전소 탓 결론…“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

정부 “조사단 결과 받아들인다…사업 영구중단”

안지혜 기자 입력 : 2019-03-20 20:43수정 : 2019-03-20 21:40

SNS 공유하기


[앵커]

2년 전 경북 포항 지진, 아직 생생하게 기억하시는 분들 많으실 겁니다.

그런데 이 지진이 인근 지열발전소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천재지변이 아니라 인재였다는 얘기인데, 자세한 소식 안지혜 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안 기자, 먼저 지열 발전소는 뭐고 이게 왜 지진을 일으켰는지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지열 발전은 땅의 열로 물을 데운 뒤, 이때 발생한 증기로 터빈을 돌리는 발전 방식입니다.

이렇게 전기를 생산하려면 땅을 4~5km 정도로 깊게 파고, 지하에 물을 넣고 또 빼는 과정을 여러번 반복해야합니다

이런 지열발전이 지난 2017년 11월 규모 5.4의 경북 포항 지진을 촉발했다는 결론이 나온 것입니다.

대한지질학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정부 조사연구단은 1년간 정밀조사 끝에 이런 결과를 내놓았는데요.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단층대를 활성화해 지진을 촉발했다"는 게 연구단 분석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래서 정부는 어떤 후속 대책을 내놓았나요?

[기자]

네, 정부는 "조사단의 연구 결과를 받아들인다"면서, 포항 지열발전소 사업을 영구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또 부지선정의 적정성 등 이 사업의 진행과정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앵커]

사업 중단은 당연한 일이고, 피해자들이 국가로부터 배상을 받을 근거도 생긴 것 아닙니까?

[기자]

우선은 법원 판결을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당시 지진으로 118명의 부상자가 생겼고, 845억 원의 공식 재산 피해가 났는데요.

피해자들은 지난해 국가와 지열발전소 운영사를 상대로 수조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냈습니다.

소송과 관련해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법원 판결에 따르겠다"면서도 "정부와 기업중 누가 배상을 해야하는지는 추후 협의해야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열발전소가 지진을 직접적으로 일으킨 '유발'지진이 아니라,

간접적인 원인을 제공한 '촉발'지진이라고 결론난 부분도 책임범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입력 : 2019-03-20 20:43 ㅣ 수정 : 2019-03-20 21:4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