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외신브리핑] 트럼프 “합의 이행 전까진 관세 철회 없다”…美中 힘 겨루기

SBSCNBC 입력 : 2019-03-21 11:14수정 : 2019-03-21 11:14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이슈& '외신 브리핑' - 정다인

3월 21일 외신브리핑입니다.

◇ 연준, 금리 동결…"올 인상 없어"

미 연준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예상대로 금리는 동결됐습니다.

외신 보도 함께 보시죠.

블룸버그 통신은 "미연준: 기준금리 동결, 자산축소 9월말 종료"라는 헤드라인을 실었습니다.

뉴욕타임즈도 "미연준: 기준금리 동결, 올해 동결 예상"이라고 보도했는데요.

보도에 따르면 연준은 만장일치로 연방기금금리를 현행 2.25%에서 2.5%로 동결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연준은 올해 금리 인상이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는데요.

내년에는 한 차례 금리 인상이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이번 결정은 미국의 경기 둔화 조짐과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에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함께 연준은 보유자산 축소와 관련해서는 5월부터 규모를 줄여나가기 시작해 9월말 종료하기로 했습니다.

◇ 트럼프 "中 이행 확실해야 관세 철회"

다음 뉴스입니다.

미중 무역협상은 양측의 힘 겨루기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어제(20일)는 다음 달말 협상 타결 목표로 워싱턴과 베이징에서 고위급 회담이 이어질 예정이라고 전해드렸는데요.

무역협상에 있어서 화두가 되고 있는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철회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입을 뗐습니다.

블룸버그 통신 기사 살펴보시죠.

블룸버그는 "트럼프: 중국이 합의 이행 전까지 관세 철회 안돼"라는 헤드라인을 달았습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도 "트럼프: 중국산 제품 관세 상당 기간 유지될 것"이라고 보도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이 무역전쟁을 끝내기 위해 완만한 합의에 이를 것'이라는 주장을 반박하며 관세는 중국의 합의 이행을 확인할 때까지 상당 기간 지속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도 관세 철회를 확약받지 못하자 미중 무역협상에서 강경한 태도로 돌아섰다고 전해드렸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말이 앞으로 이어질 고위급 회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켜보셔야겠습니다. 

◇ 英, 브렉시트 연기 공식 요청

세 번째 뉴스입니다.

영국 브렉시트 소식입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EU에 브렉시트 시한을 오는 6월말로 연기해 줄 것으로 공식 요청했습니다.

관련 외신 기사 살펴보겠습니다.

CNN은 "메이: EU에 브렉시트 기한 연장 요청"이라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메이 총리는 석달 시한 연장을 요청했고, 도날드 투스크 EU 상임의장은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런데, 한가지 조건을 달았습니다.

영국 의회가 브렉시트 합의안을 승인해야 한다는 조건입니다.

만약 메이 총리와 영국의회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노 딜 브렉시트가 일어날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있는데요.

발등에 불이 떨어진 메이총리는 합의안에 반대하는 강경론자 설득에 나서는 한편, 우리시간으로 조금 전 대국민 연설을 통해 현재의 합의안은 국민투표 결과를 담은 가장 좋은 합이안이라며, 하원의회의 승인을 당부했습니다.

메이 총리의 연설 직접 들어보시죠.

[테리사 메이 / 영국 총리 : 국민 여러분은 이 브렉시트 과정이 끝나고 완료되길 바랄 것입니다. 저도 동의합니다. 저는 여러분들 편에 설 것입니다. 이제는 하원의원 여러분이 결단을 내릴 차례입니다.]

한편, 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면 1조 3천억달러와 7천개의 금융권 일자리가 영국을 떠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앞으로 9일 남은 브렉시트, 과연 영국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 美 버솔프함 동중국해 배치

오늘의 마지막 뉴스입니다.

이번에는 북미소식입니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북미간에도 연일 기싸움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미국이 대북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데요.

미 인도 태평양사령부의 보도자료 살펴보시죠.

"미 해안경비대: 동중국해에서 대북제재 강화"라는 헤드라인이 달렸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미 해안경비대 소속 버솔프 경비함은 지난 3일 일본 사세보에 도착했습니다.

버솔프함은 동중국해에서 대북 제재를 위반하는 불법 환적을 단속할 예정인데, 유엔안보리결의에 따라 금지된 원유, 석탄과 같은 상품 환적을 집중 단속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동중국해에서는 미국 외에도 영국, 캐나다, 호주 등이 함정과 항공기를 통해 불법 환적 단속에 나서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외신브리핑이었습니다.  

입력 : 2019-03-21 11:14 ㅣ 수정 : 2019-03-21 11:14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