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그알’ 제작진, 린 사모-지창욱 사진 해명…“확인된 바 없다”

강경윤 기자 입력 : 2019-03-24 21:20수정 : 2019-03-24 21:20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l 강경윤 기자]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배우 지창욱과 클럽 버닝썬의 해외 투자자 일명 린 사모가 나란히 찍은 사진이 전파를 탄 것에 대해서 해명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버닝썬 게이트를 다루면서 승리와 깊은 친분이 있는 대만 거물 린 사모의 관계를 언급했다. 그 과정에서 린 사모와 배우 지창욱이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이에 대해서 일부 시청자들은 "지창욱이 버닝썬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고, 이에 지창욱의 소속사는 "팬이라고 기념사진을 요청해 사진을 찍은 것 일뿐"이라며 "무분별한 추측으로 지창욱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며 향후 법적 대응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역시 린 사모와 지창욱이 함께 있는 사진을 내보낸 것에 대해 "린 사모가 한국 연예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인물이라는 맥락에서 사용된 것"이라며 "지창욱이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는 아니고 확인된 바도 없다."고 해명했다.

kykang@sbs.co.kr 

입력 : 2019-03-24 21:20 ㅣ 수정 : 2019-03-24 21:2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